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남아시아

싱가포르, 금융정책 '완화'를 유지

스즈키 아카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0-15 17:13

[사진=MAS 홈페이지]


싱가포르 금융관리국(MAS, 중앙은행)은 14일, 현재 시행되고 있는 금융완화 정책을 계속 유지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에 따른 경기침체 및 물가상승률 저하 등을 고려했으며, 국내경기 회복지원을 우선한다는 방침이다.

MAS는 지난해 10월과 올해 3월 등 두 번에 걸쳐 금융완화 정책을 실시했으나, 이번에 추가 완화는 실시하지 않는다. 싱가포르달러(S달러)의 명목실효환율(NEER)의 허용변동폭에 대해, 실세수준을 기점으로 연간 상승률을 0%로 한다는 방침과 허용변동폭을 그대로 유지한다.

MAS는 S달러의 NEER은 1분기 급락해 그 후 허용변동폭의 중간보다 다소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하며, 달러대비로 상승추세에 있는 한편, 역내 통화에 대해서는 하락기조에 있다고 했다.

MAS는 성명을 통해, "싱가포르 경제는 (물가상승률이 하락하는)디플레이션 리스크 하락과 함께 내년에는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성장세는 강하지 않을 것이며 근원물가상승률도 낮은 수준이 될 것"이라며 금융정책을 그대로 유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