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기타>인도

【아시아・유니크 비즈니스 열전】인도편

아툴란쟌/[번역]강지혜 기자입력 : 2020-10-26 11:48
로바밀크가 미용제품을
그걸 파는 거야? 그런 서비스가 가능해? 아시아에서는 생각치 못한 상품이나 서비스를 접하고는 한다. 참신하게 틈새시장을 공략한 예상 밖의 것. "그 방법이 있었구만!"하며 무심코 감탄하게 되는 현지 특유의 유니크한 사업을 소개한다.

로바밀크에서 스킨케어 정부도 연구소 설립 지원
 

광활한 목장에서 기른 당나귀로부터 얻은 우유를 바탕으로 스킨케어 제품을 생산하는 베비 씨 (사진= 베비씨 제공)

인도의 미용시장에서 당나귀 우유를 사용한 스킨케어 제품을 만드는 곳이 나오기 시작했다. 로바밀크는 단백질 등 영양소가 풍부하고 미용효과가 높다고 하여 부유층을 중심으로 수요가 생겨나고 있다.

‘Dolphin IBA(돌핀 IBA)’의 브랜드로, 보습크림이나 샤워젤 등을 만드는 IT업계 출신의 애비 베비 씨. 2017년 로바밀크 사업을 시작으로 남부 케랄라주 라마만가라무에 2에이커 (약 8,094평방미터) 당나귀 목장을 소유하고 있다. 현재 25마리를 사육하고 있지만, "하루에 한 마리에서 얻을 수 있는 우유의 양은 100밀리리터 정도의 소량"이라고 하는 베비 씨. 먼저 동결건조를 시킨 후 다른 천연재료와 섞어 스킨케어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팩과 페이셜 크림으로 구성된 돌핀IBA의 스킨케어 제품. 가격대는 2,400~7,028루피 (약 37,000원~11만원) (사진= 돌핀 IBA제공)

판로는 자사의 웹사이트와 미국의 아마존을 통한 인터넷 판매를 메인으로, 케랄라주 코치에는 오프라인 매장을 두고 있다. 대상은 인도내의 부유층. 해외로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등 중동 국가에 수출하고 있다.

로바밀크를 사용한 스킨케어 제품은 프랑스 등에서는 적지 않지만 인도에서는 아직 드물다. 베비 씨는 "독특함이 소비자를 사로잡고 있다. 보존료를 사용하지 않은 당나귀 우유 화장품은 일본에서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로바밀크를 사용한 비누를 판매하는 여성 기업가 쁘쟈 카울 씨. ‘Organiko (오가니코)’브랜드로 로바밀크를 사용한 비누(100그램 499루피, 약 7,800원)을 생산하고 있다. 우유는 전통적인 방법으로 당나귀를 사육하고 착유한 소유자로부터 1리터 2,000루피에 매입한다. 판매를 시작한 것은 18년도로 카울 씨 왈 "오가니코는 인도 최초의 로바밀크 비누” 라고 한다.
 

기업가 카울 씨 (왼쪽)와 오가니코의 로바밀크 비누 (사진= 오가니코 제공)

인도 농업 연구위원회(ICAR)의 부펜도라 · 나스 · 토리파시 부회장 (축산학 담당)에 따르면, 로바밀크는 인도내에서 1리터 당 2,000~ 7,000루피의 고가로 거래되고 있다. 영양가가 높고 약효와 미용 효과도 높아 주목받고 있지만, 인도내에서는 당나귀 개체수의 감소가 현저하다. 작년 10월에 발표된 조사(속보치)에 따르면, 지난 19년도에 12만 마리로 12년부터 61% 감소했다.

그런 상황속에 정부가 로바밀크 홍보 및 활용 촉진을 위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북부의 하리아나 히사루에 있는 정부기관인 국립마류 연구센터(NRCE)에서 로바밀크의 특성을 연구하는 프로젝트를 올해 7월에 시작. 센터내에 당나귀 목장을 설치하고 ‘히사리 종’이라는 특별한 종류의 당나귀 10마리를 사육하고 로바밀크의 영양과 효능, 활용법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다고 한다. (NNA 인도 아툴 · 란쟌)

※특집【아시아・유니크 비즈니스 열전】은 아시아경제를 보는 NNA의 무료매체 ‘NNA 칸파사르’ 2020년 10월호 <http://www.nna.jp/nnakanpasar/>에 게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