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그랩, 印尼에 기술센터 개설... 영세기업 디지털화 지원

타카마츠 히로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1-13 15:10

[그랩은 '그랩테크센터'를 인도네시아에 개설했다. (사진=그랩 제공)]


싱가포르의 차량호출, 공유 서비스 업체 그랩은 10일, 인도네시아 남자카르타의 인도네시아 최고층 빌딩 '가마 타워'에 중소영세기업을 위한 디지털 기술 혁신의 거점이 되는 '그랩테크센터'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테크센터는 중소영세기업의 디지털화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및 기술의 연구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앞으로 동남아시아의 다른 국가에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테크센터는 가마 타워의 9개층을 사용하게 되며, 연면적은 1만 2000㎡. 그랩이 인도네시아에 운영하는 시설로는 최대규모다.

그랩 인도네시아의 리즈키 사장은 "인도네시아에서 조업하는 약 6400만의 중소영세기업 중, 디지털화가 완료된 기업은 약 16%에 그치고 있다. 중소영세기업의 사업 효율화로 이어지는 각종 디지털 기술을 시험하는 거점을 설치하는데 인도네시아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랩은 지난해 발표한 디지털 경제의 에코시스템 구축을 위한 새로운 사회 이니셔티브 '그랩 포 굿'을 통해, 2025년까지 동남아시아 전역의 포장마차를 비롯해 500만의 영세사업자를 대상으로 디지털화를 추진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센터 내에는 제3대 대통령인 바하루딘 유숩 하비비의 이름을 딴 다목적 홀 'B.J. 하비비 홀'(면적 429㎡)도 설치했다. 그랩은 엔지니어이자 과학자였던 하비비 전 대통령이 기술혁신을 통해 인도네시아의 개혁에 성공한 것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