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홍콩 코로나 4차 유행에 정부대응 강화

세자키 마치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0-12-01 15:55

[사진=캐리 람 행정장관 페이스북]


홍콩 정부는 11월 30일, 현재 시행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방지책을 재차 강화한다고 밝혔다. 공공장소에 5명 이상이 모이는 것을 금지한 집합제한령을 '3명 이상'으로 상향하며, 음식점 테이블당 최대 2명만 착석할 수 있도록 규정을 강화했다. 아울러 긴급성과 필요성이 높은 직무 담당자 이외의 공무원에 대해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이들 조치는 12월 2일부터 2주간 실시될 예정이다.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30일 오후 긴급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관영언론인 RTHK 등에 의하면, 람 장관은 회견 모두발언에 신종 코로나 감염 '4차'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세 가지 방향으로 감염예방을 재차 강화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취하지 않는데 따른 감염 리스크)와 사람들의 활동을 줄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람 행정장관은 공무원의 재택근무 등 이번에 취해지는 조치에 대해, 3차 유행이 확산된 7월 중순 수준으로 되돌아간다고 강조했다. 동시에 사회복지서 등 공공 서비스는 계속 유지된다고 전제하면서, 긴급성과 필요성이 높은 직무를 담당하지 않은 공무원 등 "공공 및 민간기관 종사자 모두 재택근무에 돌입하도록 강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취해진 조치에는 집합제한령 강화와 함께 식당 등의 영업규제 내용도 포함됐다. 음식점 영업시간을 오전 0시에서 오후 10시까지로 단축하며, 테이블당 착석 가능 인원을 4명에서 2명으로 줄인다. 규제대상인 장소가 영업을 계속할 경우, 감염위험을 통보하는 어플리케이션 '安心出行'에 대응하는 QR코드를 비치하는 것을 의무화했다. 아울러 대부분의 오락시설은 폐쇄된다.

집합제한, 마스크 착용, 강제검사 위반자에 대해서는 벌금을 현행 2000HK달러(약 2만 7000엔)에서 2배로 올리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상세한 사항은 추후 발표할 예정. 또한 사적인 공간을 이용한 활동도 파티룸으로 간주, 규제대상이 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검사 및 검역능력 확충과 관련해서는 이미 검역용으로 호텔 2곳(약 800실)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홍콩에는 11월 하순부터 감염자가 급증, 11월 29일에 하루 신규 감염자 수가 4개월 만에 100명대에 진입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이번 유행은 감염증가 추세가 가파르다"며 4차 유행에 대한 위기감을 표출했으며, 정부의 이번 대응에 대해서는 "특별히 빠르거나 늦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으나, 감염 확산세가 앞으로도 이어질 경우는 한층 더 강한 규제에 나설 자세다.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강제검사를 촉구했던 주장에 대해서는 정부의 코로나 대책본부의 전문가 4명 전원이 실현가능성 및 과학적 근거가 빈약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면서 소극적인 입장을 표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