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말레이시아 국민 67%, 코로나 백신 접종에 긍정적

후리하타 아이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1-11 19:20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보건부가 실시한 조사에서 말레이시아 국민의 67%가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에 긍정적인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 프로그램이 개시되기 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으로 볼 수 있지만,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서는 인구의 80% 이상의 접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정부는 효과에 차이를 보이는 복수의 백신을 조달할 계획이며, 앞으로 국민들의 설득 여부가 과제라는 지적이 있다.

보건부는 지난해 12월 21~28일 기간 인터넷을 통해 21만 2006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백신을 접종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67%였으며, '모르겠다' 17%, '접종하지 않을 것'이 16%였다.

'접종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이유(복수응답)는 '부작용 걱정'이 96.1%로 가장 많았으며, '백신 원료를 믿을 수 없다'(84.6%), '백신이 안전하지 않다고 느껴진다'(82.8%)가 그 뒤를 이었다.

8일자 스타에 의하면, 면역학에 정통한 말라야대학 의학부의 아완 부르기바 아완 아흐마드 교수는 "신종 코로나 백신을 둘러싼 각종 부정적인 소문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이 접종 프로그램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 다만 "말레이시아 유행상황을 감안하면, 67%는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아완 교수는 "바이러스 실효재생산수(R)가 높을수록 집단면역 달성을 위해 필요한 백신 접종률도 높아진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의 최근 R값과 영국 등에서 전파력이 높은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하면, 집단면역 달성에 필요한 백신 접종률은 80~90%라고 강조했다.

아완 교수는 "백신에 부정적인 사람들을 안심시키기 위해, 정부는 신뢰할 수 있는 전문가들의 계발을 이어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백신 혼동을 경계... 전문가
말레이시아 정부는 지금까지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 ▽시노백 바이오텍 ▽칸시노 바이오로직스 ▽국립 가말레야연구소 등 5개사로부터 백신을 조달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이 밖에 백신 공동구매를 위한 국제적 조직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국민의 10% 분량을 확보한다. 일련의 계약으로 인구의 약 80%에 해당하는 분량을 확보할 계획. 다만 인구의 20%에 투여할 예정인 화이자 백신의 효과는 95%라고 알려지고 있는데 반해, 인구의 22%에 투여할 예정인 시노백의 효과는 약 50%를 조금 넘는 등 제조사별로 백신의 유효성에는 차이가 크다.

백신을 여러 곳에서 조달하는 문제에 대해 전문의인 아말 신 의사는 8일 NNA에, "신종 코로나 백신은 2번 접종이 필요하다는 점에서 걱정이 앞선다"고 말했다.

미국, 영국 등에서는 백신 접종이 이미 시작되었으나, 아직 두 번째 접종을 시작한 나라는 없다. 화이자 백신이 바이러스 유전정보를 기록한 '메신저 RNA'를 활용한 새로운 타입의 백신인데 반해, 다른 백신들은 기존 바데노 바이러스 등을 사용한 제품이기 때문에, 아말 신 전문의는 "2번 접종 시 반드시 같은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제품을 혼동하는 일이 일어난다면 매우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또한 신 전문의는 "모든 백신에는 일정 정도의 문제가 있으며, 임상결과와 달리 현실세계에서 백신이 어떻게 작용할지 주의깊게 살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백신이 집단면역 달성 및 감염억제에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라며, "부작용 및 할랄인증 문제 등 과제는 여전히 남아있지만, 신종 코로나 때문에 우리는 경제적으로 큰 타격을 받았다. 남아있는 과제를 받아들이면서 새로운 시도를 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