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말레이시아 수도권 활동제한령, 내달 4일까지 연장

후리하타 아이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1-22 14:31

[사진=말레이시아 보건부 페이스북]


이스마일 사브리 야콥 말레이시아 국방장관은 21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등 9개 주, 연방직할구에서 실시되고 있는 엄격한 활동제한령을 내달 4일까지 9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계획은 이달 13~26일 2주간 실시될 예정이었으나, 대상지역에서 최근 14일간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했기 때문.

대상지역은 페낭, 슬랑오르, 말라카, 조호르, 클란탄, 사바 등 6개 주와 수도 쿠알라룸푸르, 행정도시 푸트라자야, 라부안 등 3개 연방직할구.

이번 연장으로 인해 사라왁주 일부를 제외한 말레이시아 전역에서 내달 4일까지 엄격한 활동제한령이 실시된다.

■ 음식점 영업, 오후 10시까지로 연장
이스마일 장관은 이날, 엄격한 활동제한령 대상지역의 음식점 영업시간 규제를 22일부터 완화한다고 밝혔다. 영업종료 시간을 2시간 연장해,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음식점 내 취식은 불허하며, 배달과 포장판매만 허용된다. 온라인 배달 서비스 이용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연장했다.

활동제한령이 실시되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많은 소비자들과 매장운영자들이 영업시간 연장을 요구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