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홍콩 백신 접종 예약, 첫 날 약 7만명

세자키 마치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2-24 11:48

[홍콩 정부는 백신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착실하게 준비중이다. 사진은 시노백 백신 접종센터로 지정된 코즈웨이 베이(銅鑼湾)의 홍콩중앙도서관 (사진=NNA)]


홍콩에서 23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선행 접종 대상자인 의료 종사자들에 대한 예약접수가 시작되었다. 첫 날은 오후 4시까지 약 7만명(2회분 합계)이 접수했으며, 이들은 26일부터 3월 11일까지 2주간 백신을 접종받게 된다.

백신 접종 계획을 총괄하는 패트릭 닙(聶徳権) 공무원사무국장에 의하면, 선행 접종 대상자는 60세 이상 고령자를 포함해 약 240만명.

홍콩에는 중국의 시노백 바이오테크(科興控股生物技術)의 백신이 이미 도착했으며,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엔테크의 백신도 조만간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예약자에 대해서는 시노백의 백신이 먼저 투여될 전망이다.

정부는 이날, 백신 접종 계획에 따른 접종장소 등 최신정보를 공표했다. 시노백 백신은 지역접종센터가 지정한 공공시설 29곳 중 5곳을 비롯해, 의원관리국(HA)이 관할하는 일반진료소 18곳에서 투여된다. 나머지 접종센터는 바이오엔테크의 백신이 도착하는대로 운용이 시작된다.

의원관리국을 비롯해 다수의 의료단체와 조직, 민간의료기관이 원활한 접종계획을 위해 협력하고 있으며, 3월 중순까지 민간의료기관에서도 접종이 시작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