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아시아

中 춘제연휴 국내 여행 2.6억명... 2019년 대비 20% 감소

요시노 아카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2-26 09:13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중국 문화관광부는 25일, 춘제(春節, 구정) 연휴(2월 11~17일) 국내 관광객 수가 연인원 2억 5600만명이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 전인 2019년 동기 대비 약 20% 감소했다.

국내 관광 수입은 3011억위안(약 4조 9400억엔)으로, 코로나 이전보다 약 40%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가 유행하고 있었던 전년 동기 대비로는 국내 여행자 수는 15.7%, 관광 수입은 8.2% 각각 증가했다.

올해 정부가 "지금 있는 곳에서 새해를 맞이하기를" 적극 당부해, 근거리 여행이 많았다. 산둥성 칭타오시(山東省 青島市)의 지모고성(即墨古城), 광둥성 광저우시(広東省 広州市)의 바이윈산(白雲山) 등 경승지에 관광객들이 집중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