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미얀마, 쿠데타 이후 희생자 최다... 18명 이상?

사이토 마미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3-01 10:19

[시위 참가자를 구속하는 치안부대 =2월 28일, 양곤 (사진=NNA)]


군사 쿠데타로 전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는 2월 28일, 각지에서 총격 및 최루탄 발포 등 군정에 항의하는 시위대를 향한 강력한 진압작전에 돌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에 의하면, 이날 전국에서 최소 18명이 사망하는 등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했다. 일본인 체류자가 많은 최대 도시 양곤에서도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다. 저항을 이어가는 시민에 대한 무력행사가 계속된다면, 정세 불안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에 의하면, 양곤에서는 흉부에 총탄을 맞은 남성 1명과 치안부대가 제압에 이용한 무기로 심장에 충격을 받은 여성 1명을 포함해, 최소 4명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아울러 타닌타리 관구 다웨에서 4명의 사망이 확인됐으며, 제2도시 만달레이, 중부 바고 관구 등에서도 희생자가 나왔다.

OHCHR은 사망자 외에도 약 30명 가량의 부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히고 있어, 사망자는 더욱 늘어날 우려가 있다. 한편 군 당국은 28일 밤 국영TV를 통해, 피할 수 없는 무력행사로 사망한 사람은 8명이라고 밝혔다.

OHCHR의 조사 등에 의하면, 쿠데타가 일어난 1일 이후, 시위와 관련해 치안부대의 무력행사가 직접 원인이 되어 사망한 민간인은 20명 이상이다. 이 밖에도 야간 자경단 활동중에 피격된 남성 등 3명이 사망했다.

■ 양곤, 26일부터 상황 급변
외국인 거주자가 많고,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된 양곤에서 지금까지 군부는 강경 무력행사를 자제해 왔으나, 26일부터 상황이 급변했다.

젊은층들의 대규모 시위 장소였던 카마유 군구 레단, 산차웅 군구 미니곤에 200명이 넘는 치안부대가 배치돼, 양 지역을 중심으로 시위대에 대해 위협사격을 포함한 무력행사가 빈번하게 발생했다.

군 당국은 형법에 따라, '불법집회' 참가자들을 단속한다는 방침을 밝히고 있어, 구속자는 앞으로도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얀킨 군구에서 가두행진을 벌이고 있던 의료종사자 단체는 28일, 대학생을 포함해 약 80명이 구속됐다고 밝혔다.

다만 이러한 강경 시위 진압에 민주파 시민들이 굴복할 기색은 보이지 않는다. 다운타운 지구에서는 태국, 홍콩, 타이완의 젊은층이 민주화 실현을 위해 연대하는 '밀크티 동맹'에 참가한 단체가 거리로 나와 행진을 벌였으며, 인세인 군구에서는 수천 명이 거리를 점거, 일제히 우산을 펼치며 항의의 뜻을 나타냈다.

[강제진압에 나서는 치안부대에 소화기 분사로 대항하는 시위대 =2월 28일, 양곤 (사진=NNA)]


시위에 참가한 회사원 수 라인(34, 여성)씨는 "많은 지인들이 구속되는 등 안심할 수 있는 곳은 없다. 그래도 군정을 종식시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항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비폭력 시민들에게 공포를 주고 있는 군 당국에 대한 강력한 조치에 나서달라고 국제사회에 요청했다.

민 아웅 흘라잉 군 총사령관은 시위와 시민불복종운동(CDM)에 가담하는 행위 등을 강력하게 단속할 것이라는 방침을 여러 번 강조했다. 앞으로도 전국적으로 군 당국과 시위대간의 충돌이 우려된다.

국영TV에 의하면, 28일 시위 등으로 치안당국에 구속된 사람은 전국에서 571명이며, 이 중 양곤에서 322명이 구속됐다.

미얀마 정세에 정통한 한 외교관계자는 "과거 군사정권은 치안이 악화될 요소를 의도적으로 만들어, 단속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대의명분으로 삼아왔다. 이번에도 같은 수법을 동원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치안부대의 진압이 매우 강경한 지역의 주민에 의하면, 경찰관 등은 시위대를 직접 탄압할 뿐만 아니라, 일반시민들로부터 음료수나 식료품을 강탈하는 등 폭력행위를 구사하고 있다고 한다.

치안부대가 중점적으로 배치된 지역에 사무실이 있는 대다수의 일본 기업들은 3월 1일 이후에도 출근하지 않고 재택근무를 실시할 것으로 보인다. CDM에 의한 행정기능 마비사태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보이며, 사업환경이 정상화될 전망은 아직도 불투명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