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싱가포르, 코로나 추적 앱 보급률 90% 육박

쿠보 히데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3-02 15:20

[사진=트레이스투게더 홈페이지 캡쳐]


싱가포르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와 접촉자를 추적하는 애플리케이션 '트레이스 투게더(TT)'의 보급률이 90%에 육박했다. 접촉자를 특정하는 시간도 대폭 단축되고 있다고 한다.

싱가포르 정부는 시민들에게, 스마트폰에 TT앱을 다운받거나, TT앱이 탑재된 단말기 'TT 토큰'을 소지하고 다니도록 당부하고 있다.

총리실 산하 스마트 네이션 앤드 디지털 거버먼트 오피스(SNDGO)에 의하면, 현재 이용자는 470만명. 동 앱의 보급과 방문자 등록 시스템 '세이프 엔트리'의 도입으로, 현재 접촉자를 특정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기존 평균 나흘에서 하루 반으로 단축됐다.

TT와 관련해 정부는 관련 개인정보를 신종 코로나 감염 방지 대책에만 사용한다고 약속했으나, 범죄수사에 활용하고 있는 것이 발각, 동 앱에서 수집한 개인정보의 전용은 중대범죄 수사에 한정한다는 법령이 지난달 1일 통과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