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남아시아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 싱가포르에 백신공장 신설

시미즈 미유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4-13 16:23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가 싱가포르에 건설하는 백신공장 이미지 (사진=사노피 제공)]


프랑스 제약회사 사노피는 12일, 싱가포르에 백신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5년간 4억유로(약 520억엔)를 투입할 계획이다. 향후 세계적인 규모의 감염증 발생에 대비해, 백신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기 위한 조치다.

아시아 시장을 겨냥한 백신 생산 거점으로 성장시킨다. 최신기술을 도입한 사노피 최초의 동남아 지역 생산시설로, 싱가포르경제개발청(EDB)의 지원을 받아 설립한다. 최대 2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

현재는 공장설계 단계로, 올 3분기에 착공할 계획이다. 2026년 1분기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시에 3~4종의 백신을 생산하는 등 제조방법을 유연하게 변경할 수 있도록 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도 생산에 나서는지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사노피는 성명을 통해, "향후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발생했을 때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백신 생산능력을 확대해놓을 필요가 었다. 싱가포르에 공장을 신설하는 것은 이와 같은 움직임의 일환이다"고 설명했다.

사노피는 유럽과 북미에 백신 생산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도 진행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