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정치

미얀마 민주파 정부, 로힝야족 문제 ICJ에 협력

사와키 노리히사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6-02 14:54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미얀마 민주파가 설립한 '거국일치정부(NUG)'는 지난달 30일, 서부 라카인주 무슬림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탄압문제와 관련된 심리에 대해, 국제사법재판소(ICJ)에 협력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NUG는 성명을 통해, "로힝야족이 직면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깊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히며, "미얀마의 합법적 정부로서 ICJ에 협력하는 것은 NUG의 의무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2017년 테러 소탕 작전이라는 명분을 내세운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탄압으로, 70만명이 넘는 로힝야족이 인근국인 방글라데시로 피난을 가야만 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따라 서아프리카에 위치한 감비아는 2019년 11월 이슬람협력기구(OIC)를 대표해, 미얀마군의 행위가 제노사이드(집단학살) 조약위반에 해당한다고 지적, 미얀마 정부를 ICJ에 제소했다.

인터넷 미디어 이라와지에 의하면, ICJ는 2020년 1월 미얀마 정부에 ICJ가 명한 시정조치에 관해 정기적으로 보고하도록 요구했다. 국민민주연맹(NLD) 정권은 쿠데타 발발 전 보고서를 2회 제출했다고 한다.

아울러 NUG는 2월 쿠데타 이후 군부가 국민들에게 행한 살해와 고문, 기타 범죄에 대해 국제형사재판소(ICJ)의 관할권 행사를 수용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얀마 시민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의하면, 쿠데타 이후 군부가 살해한 민간인은 최소 840명에 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