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정치

미얀마 군정, 유엔결의에 크게 반발... 수용조짐 없어

사이토 마미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6-21 12:57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미얀마 군사정부 외무부는 19일, 유엔총회(193개국)가 미얀마 군부의 폭거를 비난하고, 미얀마에 대한 무기유입 차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데 대해, 결과를 거부한다는 비난 성명을 발표했다. 미얀마측의 극심한 반발로 미뤄 볼 때, 결의안을 수용할 의사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

외무부는 국영언론을 통해, 거부의사를 표명했다. 결의안에 대해, "일방적일 뿐 아니라 잘못된 가정에 근거하고 있다"며 비난, 안토니우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의장 앞으로 반론의 서한을 보냈다고 밝혔다.

아울러 쿠데타 직후 군부에 대한 비난의사를 표명한 초 모 툰 주유엔 미얀마대사가 표결 후 연설한 것에 대해서도 "미얀마에서는 반역죄 혐의를 받고 있는 지명수배자"라고 강하게 비난, "국가의 존엄과 관련된 내정간섭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했다.

결의안은 "전 가맹국에 미얀마에 대한 무기유입을 차단하도록 촉구한다"고 규정했다. 군부의 폭력행위 중지를 비롯해,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고문 등의 즉각적인 석방도 요구했다. 결의안에 대한 찬성은 일본을 비롯한 119개국, 반대는 벨라루스 뿐이었으며, 중국과 러시가 등 36개국은 기권했다. 미얀마는 초 모 툰 대사가 찬성표를 던졌다. 초 모 툰 대사는 결의안 채택 후 연설을 통해, "그 어떤 국가도 미얀마 군부를 지지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