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일반

印 구자라트 EV정책, 4년간 20만대 도입 목표

아마노 유키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6-23 10:02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정부는 22일, 전기차(EV) 등 전동차량 보급을 위한 정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향후 4년간 전동차량 20만대 도입이 목표다. 전동이륜차, 삼륜차, 사륜차에 각각의 보조금 지급 등을 통해 목표 실현에 나선다.

주 정부 정보국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전동이륜차는 1대당 최대 2만루피(약 3만엔), 전동삼륜차는 최대 5만루피, 전동사륜차는 최대 15만루피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주 내 지역교통국(RTO)에 대한 차량등록세도 면제한다.

주유소에 충전소 병설을 허용하며, 주택과 상업시설에 충전설비 설치를 추진해 충전 인프라를 확충한다. 주 내에는 현재 충전소가 278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추가로 250여곳의 정비가 진행중이다.

이코노믹타임즈(인터넷판)에 의하면, 동 정책의 예산은 4년간 총 87억루피에 달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