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미국 글로벌파운드리 싱가포르 공장 확장... 40억달러 투입

스즈키 아카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6-23 11:46

[글로벌파운드리가 싱가포르에 신설하는 제조공장 이미지 (사진=글로벌파운드리 제공)]


미국의 반도체 위탁생산기업 글로벌파운드리(GF)는 22일, 싱가포르의 반도체 제조거점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투자액은 40억달러(약 4420억엔) 이상. 세계적으로 반도체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각지에 증산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계획의 일환이다.

북부 우드랜즈에 있는 기존 공장의 부지 내에 2만 3000㎡의 클린룸과 사무실 등을 신설한다. 생산능력은 300mm 웨이퍼로 연간 45만장. 2023년 1분기 가동을 예정하고 있다. 가동 후 약 1000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우드랜즈 기존 공장의 생산능력은 300mm 웨이퍼로 연간 72만장, 200mm 웨이퍼로 69만 2000장. 약 4800명을 고용하고 있다.

글로벌파운드리는 싱가포르를 비롯해, 미국, 독일에도 제조거점을 운영하고 있다. 향후 8년간 세계 반도체 업계규모가 2.1배로 확대될 것이라는 추산에 따라, 3곳의 거점의 생산능력을 모두 확충한다는 방침이다. 톰 콜필드 글로벌파운드리 최고경영책임자(CEO)는 22일에 실시된 온라인 기공식에서, "싱가포르의 신 제조설비를 통해 급성장하는 5G이동통신 시스템의 모빌리티 분야의 고객 수요에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