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샤프, 中 스마트폰 렌즈 자회사 매각

하타자와 유우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7-03 10:36

[사진=샤프 홈페이지]


일본의 전자기업 샤프는 지난달 29일 스마트폰용 카메라 렌즈를 제조하는 자회사 칸타츠(Kantatsu)가, 칸타츠의 전액출자 자회사인 롄윈강 칸타츠 파인 테크놀로지(連雲港康達智精密技術)의 전 지분을 랴오닝(遼寧)성의 기업에 매각한다고 밝혔다. 매각대금은 비공개. 투자부담이 컸던 롄윈강 칸타츠 파인 테크놀로지의 매각을 통해, 칸타츠의 재무개선을 도모하고 구조개혁을 추진하기 위한 조치다.

롄윈강 칸타츠 파인 테크놀로지를 인수한 기업은 스마트 기기 부품 제조사인 랴오닝중감전자(遼寧中藍電子科技). 양사는 지난달 29일 매각계약을 체결했다. 매각시기는 이달 이후이며, 연내에 관련 절차를 모두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2010년 8월에 설립된 롄윈강 칸타츠의 자본금은 1억 100만달러(약 112억엔).

샤프에 의하면, 칸타츠는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마이크로 렌즈 유닛을 제조하고 있었으나, 업계의 경쟁심화로 실적악화를 겪고 있었으며, 그런 가운데 발생한 부적절한 회계처리 사건에 대응하기 위해 현재 근본적인 구조개혁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롄윈강 칸타츠 매각도 이러한 노력의 일환. 샤프측은 이번 매각이 샤프의 실적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중이라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