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정치

유엔 미얀마 특별보고관, 석유가스 부문 제재 부과 촉구

사와키 노리히사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7-09 16:37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유엔에서 미얀마 인권 상황을 담당하는 톰 앤드루스 특별보고관은 7일, 미얀마의 석유·가스 기업 등에 표적 제재를 해야 한다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 이 부문의 수입이 국민에게 탄압행위를 멈추지 않고 있는 군부의 주요 재원이 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앤드루스 특별보고관은 7일에 열린 유엔인권위원회 회의에서, "미얀마 군부가 '공포정치'를 이어 가는데 필요한 자금원을 차단하기 위해, 미얀마 석유가스공사(MOGE)를 비롯한 석유가스 부문에 경제제재를 가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며, "보석, 목재, 광업 등의 부문에 제재를 가하고 있는 나라도 있으나, 군부의 주요재원인 석유가스 부문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석유가스 부문의 수익은 군부의 생명줄이며, 정권유지에 필요한 자금의 대부분을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한다.

아울러 앤드루스 보고관은 미얀마 국민을 지지하는 국가로 구성된 '미얀마 국민을 위한 긴급연합''(Emergency Coalition for the People of Myanmar)의 설립도 제안했다. 동 연합이 취해야할 행동으로는 MOGE를 포함한 석유가스 부문에 대한 제재 발동 등 군부의 재원차단과 미얀마에 대한 무기수출 금지 등을 꼽았다.

앤드루스 보고관은 국제사회가 잔혹한 행위를 멈추지 않는 미얀마 군부를 저지하지 못하는 현재 상황에 대해, "미얀마 국민의 열망을 배신하는 행위"라며, "절망적인 상황에 놓인 미얀마 국민들에게 정의의 시간은 얼마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