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현대車, 캐나다 기업과 수소기술 개발

사까베 데쯔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7-12 13:11

[현대차·기아는 캐나다의 넥스트하이드로젠과 수소생산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차·기아는 10일, 캐나다의 수전해(水電解) 시스템 기업 넥스트하이드로젠(NextHydrogen)과 '그린 수소 생산을 위한 수전해 시스템 공동 개발 및 사업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그린 수소란 재생에너지로 공급받은 전력으로 물을 전기분해해 생산한 수소. 수소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으나, 생산비용이 높다는 것이 걸림돌이다.

현대차·기아와 넥스트하이드로젠은 고성능·고효율의 물 전기분해 시스템 개발을 추진한다. 고전류 밀도로 운전할 수 있는 장치(스택)를 개발, 수소를 대량으로 안정적으로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스택 효율이 높을수록 생산비용도 저감된다.

현대차·기아는 앞으로 스택 내부의 전극, 집전체 등의 개발 및 개발된 스택의 성능평가를 담당하며, 넥스트하이드로젠은 스택 설계와 제작을 맡게 된다. 내년까지 스택 개발을 마치고, 실증평가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