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홍콩, 격리기간 7일 제도 중단… 델타주 확산 영향

후쿠치 다이스케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8-18 13:52

[정례회견에서 출입국 대책 강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캐리 람 장관. =17일 (사진=홍콩 정부 제공)]


홍콩 정부 수반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17일 정례회견을 통해, 해외 입경자 중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면서 동시에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에 대해 강제검역(격리) 기간을 7일간으로 단축하는 현행 조치를 당분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앞으로 일본에서 출발한 입경자도 최단 14일간의 격리가 의무화된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주 유입 위험성 증가에 따른 대응조치로, 백신 접종자에 대해 규제완화를 추진한 정부의 ‘백신 버블’ 전략은 더욱 실행시기가 불투명해졌다.

홍콩은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 위험도에 따라 각국을 3단계로 분류, ‘B그룹(중위험국)’으로 지정된 국가로부터 입경한 사람에 대해, 코로나 백신을 이미 접종했으면서 동시에 지정 의료기관의 항체검사에서 양성이 증명되면 격리기간을 7일로 단축하는 제도를 운영해 왔다. 통상 격리기간은 백신 미접종의 경우는 21일, 접종의 경우 14일.

이번에 수정되는 조치는, 일본도 포함되어 있는 B그룹의 항체양성자에 대한 격리단축에 대한 부분으로, 앞으로 항체의 유무에 상관없이 최단 14일간의 격리조치가 적용된다. 항체검사는 원래대로라면 18일부터 홍콩 도착 시, 공항에서 받을 수도 있어, 일본에서 출발한 입경자들의 부담이 많이 줄어들 예정이었다.

국가 위험도 분류에서 ‘A그룹(고위험)’에 속하는 국가는 원래부터 21일간의 격리가 의무화되어 있어, 이번 조치로 변경되는 것은 없다. ‘C그룹(저위험)’ 국가는 앞으로도 최단 7일간의 단축이 적용되나, 20일부터 호주도 B그룹 국가로 격상되기 떄문에, 대상국은 뉴질랜드 뿐이다.

■ 행정장관, “틀리지는 않았다”
항체검사 결과에 따라 격리기간이 단축되는 조치는 6월 30일부터 도입됐다. 불과 1개월 반 만에 정책을 전환하지 않을 수 없게 된 셈. 람 장관은 “당시 도입한 정책이 틀렸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정부는 시민들의 요청에 따라, 항상 정책을 조정해 나간다”고 말했다.

정부는 16일에도 미국, 호주 등 16개국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위험국 등급을 B그룹으로 격상, 이들 국가로부터 입경하는 사람들에 대한 검역을 강화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백신 접종을 전제로, 해외 왕래 정상화를 추진하려던 홍콩 정부는 변이주 확산으로 재차 출입국 규제 강화쪽으로 기울고 있다.

■ 12%가 격리 2주째에 감염 확인
홍콩 정부 과학위원회와 전문가 자문단은 16일, 회의를 개최해 현행 7일간의 격리 정책을 수정할 것을 정부에 제언했다. 정부는 이들의 제안을 수용해 정책을 수정하기로 결정했다. 동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델타주의 위험성을 강조하며, 델타주 감염이 해외에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한다면, 해외 바이러스 유입이 역내에 감염 확산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전문가 자문단 중 한 명인 홍콩중문대학 의학부 호흡기내과의 데이비드 후이(許樹昌) 교수에 의하면, 홍콩에서는 4월부터 이달 15일까지 백신 접종을 마친 입경자 중 감염이 확인된 사례가 52건에 달했다. 이 중 88.5%는 격리 7일 이내에 감염이 확인되었으나, 나머지 12%는 격리 2주째에 감염이 발각됐다.

격리기간이 7일로 단축되면, 10% 이상의 감염사실을 격리기간 중에 파악할 수 없게 되는 셈이다. 후이 교수는 회의 후 회견에서, “격리기간은 신중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14일에는 미국에서 입경한 한 여성이 7일간의 격리가 끝난 후, 1주일이 지나서 감염증상이 나타나기도 해, 격리 정책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