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LG화학, 친환경 소재 등 신규 공장 10개 건설

시미즈 타케시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8-20 16:18

[LG화학이 10개 공장을 신설하는 대산사업소 (사진=LG화학 제공)]


LG화학은 19일, 충남 서천시에 위치한 대산사업소 내에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폴리부틸렌 아디페이트 테레프탈레이트(PBAT) 및 태양광 필름의 소재인 폴리올레핀 엘라스토머(POE) 등 총 10개의 공장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2028년까지 총 2조 6000억원(약 2400억엔)을 투입한다. 고부가가치 제품의 생산능력 강화와 함께, 친환경 소재를 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재편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연내에 착공되는 PBAT 공장은 연산 5만톤, POE 공장은 연산 10만톤 규모가 될 예정이며, 두 공장 모두 2024년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화학은 두 공장이 가동되면, 연간 약 4700억원의 매출 증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LG화학은 현재 대산에서 연 28만톤의 POE를 생산하고 있으며, 신규공장 건설로 POE 생산능력은 38만톤으로 확대된다. 이는 POE 생산능력으로 세계 2위 규모다.

PBAT는 자연계 미생물로 인해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의 일종으로, 농업용 필름 등에 사용된다. POE는 고무와 플라스틱 성질을 함께 지닌 합성수지로, 태양광 필름이나 자동차 범퍼의 소재, 신발의 충격 흡수 소재 등에 쓰인다.

나머지 8개 공장은 바이오 원료, 폐플라스틱 재활용, 온실가스 절감 등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소재공장으로 건립될 계획이다. LG화학은 2028년까지 10개 공장의 건설을 완료하고, 대산공장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중심지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 공장 신설을 위해 토지 취득
LG화학은 이번 대형 투자를 위해, 충청남도, 서산시와 약 79만㎡의 토지취득에 관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로 약 400명의 신규고용이 창출될 전망.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투자협약은 지속가능 성장 전략의 일환이자 친환경 소재 비즈니스의 본격화를 알리는 신호탄"이라며 "충남도 및 서산시와 협력 수준을 한단계 더 높여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해 함께 성장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