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토요타 印尼, 신규 할부제도 도입

타카시마 유우타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8-27 12:54
밀레니엄 세대 겨냥… 초기 납입금액 낮게 설정 가능

[TAM의 안톤 마케팅 디렉터는 자동차 할부제도 ‘EZDeal’ 등 3가지 신규 서비스를 발표했다. =26일 (사진=TAM제공)]


토요타자동차의 인도네시아 판매법인인 토요타 아스트라 모터(TAM)는 26일, 밀레니엄 세대(1981년~1996년생)를 주요 타깃으로 하는 새로운 자동차 할부제도 ‘EZDeal’을 발표했다. 매달 일률적인 금액을 상환하는 기존 할부제도와는 달리, 최초 2년간 상황금액을 낮게 설정할 수 있도록 해, 향후 수입이 증가되는 젊은 세대들의 많은 수요가 예상된다.

TAM의 공식 홈페이지에 의하면, 총 6년간의 할부기간을 2년마다 3단계로 나눈다. 1단계 상환금액을 낮게 설정해, 서서히 금액을 높게 상환하는 구조다. 첫 지불액은 세금, 차량등록증 취득 수수료 등을 포함한 가격의 20%를 지불한다.

현재 중형 해치백 ‘야리스’와 소형 SUV ‘라이즈’에 EZDeal 제도를 도입하고 있다. 1단계 할부 상환액은 월 340만루피아(약 2만 6000엔)와 270만루피아부터. TAM의 안톤 마케팅 디렉터는 “앞으로 다른 모델에도 EZDeal 제도를 도입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AM이 4월에 발표한 ‘라이즈’는 월에 270만루피아를 상환하는 할부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 (사진=TAM 페이스북)]

■ 디지털 서비스 확충으로 만족도 향상
TAM은 또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산에 따른 디지털 가속화에 대응하기 위해, 자동차 온라인 구매 플랫폼 ‘토요타 오피셜 스토어 솔루션(TOSS)’을 발표했다. 지금까지 온라인에서 가능했던 자동차 정보확인 및 구매 전 사전상담과 함께, 결제기능을 추가했다. TOSS를 통해 자동차 부품 및 각종 서비스 등을 구매할 수도 있다.

현재 TOSS를 이용할 수 있는 딜러는 자카르타와 수도권 등에 한정되어 있으나, 안톤 디렉터는 “내년에는 전국의 딜러가 사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자동차 중고거래를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토요타 트레이드인’ 서비스도 앞으로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장에서 인기있는 차종은 차량검사 등 매입과정이 15~30분 만에 완료된다고 한다. 안톤 디렉터는 “인도네시아의 소비자들은 4~5년 만에 차량을 바꾸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하며, “토요타차는 중고시장에서도 높은 가격에 거래된다. 중고거래 가격으로 할부대금 잔액을 납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타사 자동차에서 토요타차로 갈아탈 때도 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한다.

안톤 디렉터에 의하면, 토요타 공식 홈페이지나 소셜미디어 디지털 채널에는 한달에 200만건 이상의 접속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한다. 아울러 토요타가 3월에 실시한 가상전시회에는 3일간 계약대수가 1500대에 달하는 등, 디지털화가 급속도로 진전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신차출시 뿐만 아니라, 서비스를 확충을 통해 고객만족도가 향상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