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홍콩, 비영주권 전문의에게 홍콩 의사면허시험 면제

후쿠치 다이스케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9-02 13:21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홍콩 정부는 지난달 31일, 홍콩 역외에서 교육받은 의사들을 홍콩으로 유치하기 위해, 의사등록 개정조례안에 대한 수정안을 제출했다. 홍콩 영주권을 보유하지 않은 의사가 홍콩의 의사면허시험을 따로 보지 않아도, 홍콩에서 전문의로 활동할 수 있도록 의사등록 시스템을 변경한다.

이번 재개정안은 의사부족사태를 완화하기 위해, 지난 6월 입법회(의회)에 제출됐다. 당초의 개정안은 역외의 지정된 의대를 졸업하고, 역외에서 이미 의료종사자로 등록된 홍콩 영주권자에 대해 홍콩의 의사면허시험을 면제해 준다는 내용이었다.

이번 수정안에는 홍콩의 의사면허시험 면제대상에 홍콩 영주권이 없는 전문의까지 확대했다. 또한 역외의 의대를 졸업한 홍콩 영주권자가 홍콩의 면허시험에 합격하면, 홍콩에서 의사연수를 받을 수 있도록 변경했다. 이 밖에, 조건부 등록제도로 5년간 일한 전문의는 공립의료기관에서 추가로 5년을 더 근무하면 앞으로 정식등록을 할 수 있게 된다. 조건부 등록제도 의사는 홍콩의 면허시험을 봐야 할 필요는 없으나, 지금까지 정식등록이 불가능했다.

소피아 찬(陳肇始) 식품위생국장은 홍콩의 인구 1명당 의사 수가 싱가포르, 일본, 미국, 영국, 호주 등에 비해 매우 적다면서, 이번 재개정안은 “심각한 의사부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홍콩의 공립병원을 관리하는 의원관리국은 이번 수정안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