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남아시아

印尼 최대 제빵업체, 내년 신규공장 완공

타카마츠 히로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9-08 15:00

[닛폰 인도사이 코핀도는 온라인으로 개최한 투자설명회에서, 내년에 신규공장이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닛폰 인도사이 코핀도 제공)]


인도네시아의 제빵업체 시키시마세이 빵(敷島製パン)이 출자한 닛폰 인도사이 코핀도(Nippon Indosari Corpindo)는 6일, 리아우주 페칸바루의 신규공장이 내년 초 완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 공장이 완공되면, 이 회사가 인도네시아에 운영하는 공장은 15곳으로 늘어난다. 내년 초에는 남수마트라주 팔렘방의 기존공장 확장공사도 완료될 예정이다.

닛폰 인도사이의 이다 재무이사에 의하면, 연간 설비투자 예산 1500억루피아(약 11억 6000만엔) 중, 상반기에 83%에 해당하는 1240억루피아를 투입했다. 이다 이사는 “인도네시아 빵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해 생산을 확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닛폰 인도사이는 현재 국내 14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빵 하루 생산량은 500만개에 이른다.

닛폰 인도사이의 상반기 결산실적은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7% 감소한 1조 5567억루피아, 순이익이 33% 증가한 1218억루피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행 속에서도 물류 효율화와 적절한 광고선전 전략, 생산성 향상에 주력해 운영비용을 성공적으로 절감, 순이익 증가로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