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사회

中 上海당국, 주재원 가족 대상 초청장 신청접수 재개

쿠로카와 싱고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9-13 10:36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일본무역진흥기구(제트로)는 중국 상하이(上海)시 정부가 9일부터 주재원 가족의 중국 입국에 필요한 초청장 신청 접수를 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정식으로 승인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을 일본 국내에서 마친 사람에 한해 발급된다.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없는 유아에 대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상하이 도착 후 의무화되어 있는 ‘14일+7일’의 격리조치는 그대로 유지된다. 제트로는 유아동반자의 경우, 전체 21일간의 격리를 자가에서 할 수 있게 될 가능성이 있으나, “자가격리(居家隔離)는 극히 예외적으로만 허용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초청장 발급 여부는 상하이 시내 각 구 및 가도(街道, 말단행정조직) 당국이 개별 판단하는 사안으로, 신청접수와 관련된 상세한 사항은 각 가도정부 및 개발구 정부 등의 초청장 신청 창구에 문의하도록 요청했다.

상하이 정부는 주재원 가족들에 대해 초청장을 오랜 기간 발급하지 않았다. 이번 초청장 신청 접수 재개로 인해, 앞으로 주재원 동반 가족들의 상하이 입국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이며, 그간 가족들과 떨어져 지낼 수 밖에 없었던 주재원들에게는 매우 기쁜 소식이라고 할 수 있다.

한편 제트로는 “주재원 본인의 초청장 발급요건이 이번에 완화된다는 방침 등은 표명되지 않았으며, 앞으로 왕래가 대폭 완화될 전망은 여전히 없다”고도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