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베트남 빈그룹, 빅데이터 연구개발 자회사 설립

하마다 신페이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09-16 11:18

[사진=빈빅데이터연구소 페이스북]


베트남의 복합기업 베트남투자그룹(빈그룹)은 15일, 빅데이터 연구와 기술개발을 전개하는 자회사 빈빅데이터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4일 이사회에서 설립이 승인됐다.

빈빅데이터의 자본금은 4708억동(약 2070만달러, 약 22억 7000만엔). 빈그룹이 99% 출자하며, 나머지 1%는 빈빅데이터의 다오 독 민 최고경영책임자(CEO), 부 하 반 과학이사가 각각 0.5%씩 출자한다.

그룹 계열사 중 연구개발(R&D)과 IT솔루션 개발을 담당하고 있는 빈테크에서 빅데이터 연구소 기능을 독립시키는 형태.

빈그룹은 이달 초에도 VINES에너지솔루션사(빈ES)와 VINAI인공지능응용연구사(빈AI) 등 자회사 2개사를 설립했다. 빈ES는 배터리 생산, 빈AI는 AI를 중심으로 하는 과학기술 연구개발이 주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