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남아시아

캄보디아, 백신 접종완료 여행자 격리기간 7일로 단축

고토 나오히코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10-19 14:35

[사진=캄보디아 보건부 페이스북 캡쳐]


캄보디아 보건부는 18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완전 접종한 귀국자나 여행자 입국 시, 의무화되어 있는 격리 기간을 단축한다고 밝혔다. 도착 시 PCR검사 결과가 음성일 경우 기간단축을 허용한다.

지금까지는 해외에서 귀국, 입국한 사람에 대해 14일간의 격리를 의무화했으나, 보건부는 16일자 통달을 통해 백신 접종자의 격리기간을 단축하기로 결정했다. 격리기간을 ▽캄보디아의 공무원 ▽외국의 외교관, 기술전문가, 협력사업의 책임자 ▽초청장 등을 소지한 외국인 투자가, 기술관련 직원 등은 가족을 포함해 3일간, 일반 캄보디아인과 외국인은 7일간으로 단축한다.

아울러 ▽백신종류와 접종일이 명기된 증명서와 과거 72시간 이내의 음성증명서 제출 ▽캄보디아의 호텔 숙박예약증명서 제시 ▽외국인투자가 등에 대해서는 600달러(약 6만 8500엔), 일반 귀국자와 입국자에 대해서는 1000달러의 보증금 납부 ▽도착시 PCR검사 등을 의무화한다.

PCR검사가 음성일 경우에 한해 격리기간 단축을 허용한다. 아울러 원칙적으로 라플즈 호텔 르 로얄 등 보건부가 지정한 숙박시설에서 격리기간을 보내야 한다. 양성인 경우 자비로 치료를 받아야한다.

백신을 완전히 접종 완료하지 않은 귀국자, 입국자에 대해서는 격리기간을 기존과 마찬가지인 14일간으로 유지한다. 과거 72시간 이내의 음성증명서 제출, 도착시 신속항체검사와 격리기간 중 PCR검사도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