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국제>동아시아

홍콩 4Q 항공운수무역지수, 최근 3년 반 중 최고인 49

사카키바라 켄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10-24 14:06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홍콩의 항공운수 전망을 지수로 나타낸 DHL홍콩공운(空運)무역선행지수(DTI)의 종합지수는 4분기에 49.0을 기록, 전 분기 대비 6.1포인트(p) 상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세계 각지에서 신종 코로나 사태를 극복한 경제회복이 진행돼, 지수는 6분기 연속 상승했다. 최근 3년 반 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DTI는 독일의 물류회사 DHL 익스프레스가 홍콩의 정부계 산업지원기관인 홍콩생산력촉진국(HKPC)에 위탁해 작성, 분기마다 공표되고 있다. 홍콩의 항공운수 관련사업자 약 600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다. 지수는 0~100 중 50미만이 경기를 ‘비관’, 50 초과가 ‘낙관’을 나타낸다.

수출・재수출지수는 전 분기 대비 5.9p 상승해 49.1, 수입지수는 6.5p 상승해 48.9를 기록했다. 수출・재수출은 미주(북미와 중남미)를 중심으로 상승했으며, 수입은 중국 본토의 상승이 두드러졌다.

시장별 지수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미주지수가 1p 상승한 52를 기록, ‘기타 시장(24p 상승한 55)’을 제외한 주요시장 중 가장 높았다. 유럽지수와 아시아태평양지수는 모두 7p 상승, 각각 47, 48을 기록했다.

품목별로는 의류지수가 18p 상승한 56으로 급등했다. 이 밖에 시계・보석품지수(49), 식품・음료지수(49), 전자제품・부품지수(48), 선물・완구・가정용품지수(46)는 모두 전 분기보다 상승했으나, 기준치인 50에는 미치지 못했다.

올해 3분기 손익에 관한 조사에서는 ‘수지균형’이 전체의 55%로 과반 이상이었다. ‘적자’는 30%, ‘흑자’는 15%.

HKPC의 에드몬드 라이(黎少斌) 최고디지털책임자(CDO)는 세계의 주요경제 블록에서 신종 코로나에 따른 영향이 많이 희석돼, DTI 종합지수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하면서, 크리스마스, 신년 수요로 세계적으로 무역이 활성화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