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de nav 닫기 전체메뉴
산업

타이완 홍하이, 印尼에 EV 생산거점 구축

타다 마사유키 기자/ [번역] 이경 기자입력 : 2021-10-26 14:38

[사진=proxyclick 홈페이지]


인도네시아 투자부는 타이완의 EMS(전자기기 수탁제조 서비스) 세계최대업체 홍하이(鴻海)정밀공업이 인도네시아에 전기자동차(EV) 및 EV용 배터리 공장건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흐릴 라하달리아 투자부 장관은 22일, 타이페이에서 류양웨이(劉揚偉) 홍하이 회장, 전동 스쿠터 제조사 '고고로(睿能創意)’의 루쉐썬(陸學森) 최고경영책임자(CEO) 등과 회담을 가졌다.

24일 국영 안타라통신에 의하면, 류 회장은 조립공장 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부문에서 인도네시아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디자인의 EV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투자시기와 금액, 지역 등은 밝히지 않았다.

홍하이는 인도네시아에서 사륜 및 이륜차 생산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동 오토바이는 홍하이와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는 고고로가 협력한다는 방침.

바흐릴 장관은 양사의 서프라이체인 구축과 관련해, 인도네시아의 국영・민영기업과 중소영세기업 등과의 협력을 요청했다.